번아웃

  • 회고

이 글은 번아웃에 대한 기록이다. 미래의 내가 다시 보라고 쓰는 글이기도 하다. 기록해야겠다는 의지로 노트북을 열었다. 두 달 전부터 여기에 한 발짝씩 발을 담궜다. 그 때는 고작 물웅덩이 정도여서 발을 들면 쉽게 빠져나왔고 이게 뭔가 싶었다. 그리고 나도 모르는 사이 어느샌가 허리까지 찼고 이제 점점 움직이기가 힘들어진다. 이게 이 주 전이다. 조금 피곤하지만 해야할 것들은 쌓였고 문제들은 여기저기에 방치돼있다. 정신없이 주위 인풋을 무분별하게 수용하며 나를 더 깊숙히 밀어넣고 정신을 차려보니 목까지 차있다. 이제야 이걸 알아차린다.

무기력증이 극심해진다. 이 주 전만에도 나를 그럭저럭 속이며 침대에서 일어나고 출근할 수 있었지만, 요즘은 무수한 생각들이 나를 사로잡고 다시 눕힌다. ‘나는 왜 이걸 하고 있지’.

익숙한 무대 장치가 와르르 무너지는 경우가 닥친다. 아침에 일어나기, 전차로 출근하기, 사무실이나 공장에서의 네 시간 근무, 식자, 전차, 네 시간 근무, 식사, 잠 그리고 똑같은 리듬으로 반복되는 월 화 수 목 금 토 일, 이러한 일정은 대부분의 경우 어렵지 않게 이어진다. 어느 날 문득 <왜>라는 의문이 고개를 들고, 놀라움이 동반된 이 무기력 속에서 모든 것이 시작된다. … 무기력은 기계적인 삶의 행위들 끝에 느껴지는 것이지만, 이것은 동시에 의식도 작동시킨다. … 무기력이란 그 자체로는 뭔가 거북하고 반감을 불러일으킨다.

알베르 카뮈, 시지프 신화

전 주에 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게 이번 주는 도저히 일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과음한 다음 날 술병을 떠올린다거나 음식을 많이 먹어서 더부룩한 상태인데 더 먹으려고 할 때와 같은 느낌이다. 내가 키보드로 타이핑 하는 상상이나 코드를 떠올리면 속이 울렁거린다. 무기력함이 극심하고, 의미 없이 웃는 것도 힘들어지고 주위 사람과 이야기하는 것도 힘들다. 별 말 아닌 것도 예민하게 반응하고 공격적으로 받아들인다. 상대방의 모든 행동이 불순한 의도를 품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자책하고 마음이 슬퍼진다. 심할 때는 가만히 앉아있으면 눈물이 날 것 같다.

상태가 이쯤되니 우울증, 번아웃과 같은 것들이 떠오른다. 그런데 문제는 이전에 이런 경험이 없으니 레퍼런스를 할만한 감정 상태가 없다. 몇몇 사람들과 경험 공유를 통해 가장 나와 비슷한 상태에 해당하는 단어를 골랐다. 정확할진 모르겠지만 번아웃이라고 한다.

보통 이런 부정적인 상태가 되기까지 내가 가장 먼저 알아차릴 수 있는 건 감정이다. 슬프다, 불쾌하다, 무기력하다와 같은 감정이다. 이 감정이 왜 생겼는지에 대한 원인은 내 의식이 바로 알지 못한다. 누군가에게 “나 번아웃인 것 같다”라고 하면 돌아오는 대답은 “왜?”다. 원인에 대한 질문인데 결국 이것을 알아야 스스로 피드백이 가능하고 누군가로부터 이야기를 들을 수도 있다. 그런데 이것을 생각하기에는 많은 에너지가 든다. 사실 심할 때는 당분간은 여기에 대해 생각도 하기 싫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그냥 나는 지금 무기력한 상태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것에 대한 생각을 스스로 미리 하지 않고 상대방으로부터 “왜?”라고 질문을 들었을 때 피곤해진다. 정확히 이것때문일지 생각해본적 없지만 이것 저것 상대방에게 던지게 된다.

글을 쓰는 지금도 괜찮은 아니다. 전반적으로 마음이 약해진 느낌이다. 내가 이걸 할 수 있을까라는 두려움이 계속 들고 할 수 없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예전에 잘했던 것들은 그냥 예전에 잘했던 것이고 지금 다시 하라면 다시는 그렇게 하지 못할 것 같다. 아직도 쉽게 스트레스를 받고 예민해지는 것 같다.

늪에 빠지기 전에 존재했던 문제들이 없어진 건 아니니 다시 이걸 어떻게 해결해나갈지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한다. 어떻게 해야 내가 다시 힘이 날지, 동기부여가 될지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한다. 그리고 어떤 것 때문에 내가 이렇게 힘이 빠졌는지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